安 泰 寺

안타이지

생사(生死)
삶과 죽음


생사 가운데에 부처가 있다면 생사는 없다.

그리고 생사 가운데에 부처가 없다면 우리는 생사에 현혹(미혹)되지 않는다.

이것은 협산(夾山)과 정산(定山) 선사가 한 말인데, 깨달으신 분들의 말씀이므로, 가벼이 보아서는 안된다.

생사로부터 자재(自在)하고자 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이 의미를 분명히 알아야 한다. 그대가 부처를 생사의 밖에서 찾으려 한다면 그것은 수레를 북쪽으로 항하면서 에츠(越, 부산)로 가려고 하거나 북극성을 찾기 위해 남쪽 하늘을 올려다 보는 것과 같다.

그대는 생사의 원인을 찾으려고 하지만, 그럴수록 해탈의 길에서는 멀어진다. 그러나 생사(生死) 그 자체가 열반임을 안다면, 생사를 회피하거나 열반을 따로 찾을 필요가 없다. 그렇게 되면 자신이 생사로부터 벗어나는 길을 얻는 것이다.

그대는 삶으로부터 죽음으로의 변화가 있다고 하는 잘못된 생각에 빠지면 안된다. 생(生)이란 시간의 한 때이고, 그것은 이미 전후가 있는 것이다. 그래서 불교에서는 생이란 그 자체 불생(不生)이라고 이른다. 죽음 또한 시간의 한 때이고, 전후가 있는 것이다. 그래서 사(死)란 그 자체 불사(不死)이다.

生이라고 이름한다면 生밖에는 없는 것이다. 滅이라고 한다면 滅밖에는 없는 것이다. 生이 온다면 그저 이것이 生이다. 滅이 온다면 그저 이것이 滅이다. 生死로부터 탈출하려고 할 필요는 없다. 또한 그것에 집착할 이유도 없다.

이 生死가 곧 부처의 生이다.

만일 그대가 이것을 던져버린다면 곧 부처의 생을 잃는 것이다. 또한 이것에 집착한다고 해도 곧 부처의 생을 잃고 부처를 막아버릴 것이다. 이렇게 부정하지도 추구하지도 않을 바로 그 때에 그대는 부처의 마음을 드러내는 것이다 그러나 이것을 마음으로 헤아려서는 안된다. 그리고 그것을 말로 설명하려해서도 안된다. 몸과 마음을 내버려두고, 완전히 잊어서 너 자신을 부처의 처소에 내어맡길 때에 모든 것은 이루어지고, 그대는 그저 그것을 따라가기만 하면 된다. 바로 그 때에 그대는 생의 고통을 끊게 되고 그대 자신이 부처가 된다. 바로 그 때에 어떻게 마음에 또다른 장애가 있겠는가.

부처가 되는 일은 아주 쉽다. 어떠한 악도 저지르지 마라. 그리고 생사에도 집착하지 말고, 깊은 자비심으로 모든 이를 위해서 노력하라. 옷사람을 공경하고, 아랫 사람을 가엽게 여기지 말라. 사물을 부정하지도 않고, 찾지도 않으며 걱정하지도 않는 것, 그것이 부처가 되는 것이다. 다른 것들을 찾고 구하지 마라.

정법안장(正法眼藏) 생사(生死)편


이곳에서 사진과 - 감상하기!)


Switch to Japanese Switch to Spanish Switch to French Switch to German Switch to Italian Switch to Polish Switch to Russian